장마철, 눅눅해진 김 맛있게 먹어 볼까요?

밑반찬술안주|2008.07.14 16:26

장마가 한 차례 지나고 나면 어김없이 눅눅해져서 보라색으로 질려있는 김.  식구도 달랑 넷이면서, 김을 한 톳씩 사놓고 먹는 (워낙 좋아하니까 ^^) 부지깽이의 습관때문에 눅눅해진 김이 골칫꺼리였습니다.

하지만, 몇 년 전부터 걱정이 없어졌지요.   눅눅한 김을 맛있게 해 먹는 법을 하나씩 알게 되니 이제 대충 네가지 정도가 됬어요.   한 번 날 잡아서 해 놓으면, 다음번엔 뽀송뽀송 새 김을 사먹을 수 있답니다. ^+++^

첫번째 요리, 김 부각.
찹쌀 가루로 하면 더 맛있지만, 마침 떨어지고 없어 밀가루로 풀을 쑤었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원래 김을 한 장씩 펴 놓고 두 세 장을 붙이지만, 김 아래 랩을 안깔아서 인지 찹쌀이 아닌 밀가루 풀이어서 인지 자꾸 말리는 바람에, 그냥 한장을 놓고  풀을 숟가락 등(이나 솔)으로 반만 발라 반을 접고 세로로 돌려 반 발라 또 반을 접었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람 잘 통하는 채반에 올려 놓고 풀을 바르고 통깨를 솔솔 뿌려 꾸덕하게 마르면 뒤집어 풀을 발라 햇볕에 바싹 말려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흐린 날씨가 계속되어 저는 선풍기 바람에 말렸습니다.  ㅠ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싹 마른 김을 기름에 튀겨 설탕을 솔솔 뿌리면 완성!   찹쌀 풀이었다면 하얗게 부풀었을 것을...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두번째는 온 국민이 다 아는 김 말이.
당면을 삶아 물기를 뺀 후 너무 길지 않게 가위로 몇 번 자른 후 당근 채와 실파 , 간장,설탕, 후추, 참기름 을 넣고 잘 버무립니다.  저는  매콤하게 고춧가루를 넣었습니다.  있는 채소들을 더 넣어어도 될 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김을 세로로 반으로 잘라 양념된 당면을 놓고 김밥 말 듯이 말아 끝에 물을 살짝 묻혀 말아놓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김이 누져 질긴 듯 해도, 나름대로 맛있습니다.   떡볶기에 찍어 먹으면 더 좋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번째, 김을 세로로 반 접어 가위로 자르고 또 반을 접어 잘라 가로로 잘게 잘라 놓은 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중불에서 기름 없는 오목한 후라이팬에 김이 파르스름할 정도로  바삭하게 볶다가 반은 덜어내고(네번째 반찬 할 거예요)  참기름 살짝 넣고 소금으로 간 맞춰 잠시 더 볶은 후 그릇에 덜어놓아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젤로 쉬운 네번째, 아까 덜어 놓은 김에 양념 간장 해서 골고루 잘 섞으면 김 자반 완성!!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해서 눅눅한 김 이십 몇 장은 단 숨에 해결.
아이들 간식과 밑반찬이 한꺼번에 생겨 든든합니다.

댓글(23)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