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추김치 쉽게 담그는법, 섞박지 막김치 만들기

배추김치 쉽게 담그는법

시들어 가고 있는 배추 반통으로 간단하게 김치를 만들었어요.

양이 너무 작아 보여 무도 조금 섞었구요.

 

그랬더니 섞박지 인듯 막김치 인듯한 배추김치가 탄생했어요. ^^;;

속넣은 김치보다 맛이 가벼워 김치통이 쑥쑥 비워지고 있습니다.

 

준비물;   배추, 무, 당근, 파, 마늘, 고춧가루, 설탕, 액젓, 천일염, 부추 약간, 찹쌀가루(밀가루)

 

큰 배추잎은 반으로 갈라

 

 

먹기 좋은 크기로 잘라요.

 

 

무도 비슷한 크기로 자르고요.

 

 

천일염과 물을 섞어 소금물을 진하게 만들어

 

 

배추와 무를 섞은 위에 뿌려 뒤적인후 소금 한 줌 위에 뿌려 꾹꾹 눌러 두어 절여요.

 

무와 배추가 부드럽게 휘어질만큼 40여분 절이는데 중간에 한 두번 위아래를 뒤집어 눌러 두어 골고루 절도록 해요.

 

막김치

 

배추가 절여지는 동안 찹쌀가루나 밀가루에 물을 섞어 약불에서 저어가며 끓여 약간 걸죽하도록 풀을 쑤어 차게 식혀요.

 

 

다 절은 배추를 3~4번 헹궈 체반에 건져 물기 빼고

 

 

고춧가루, 액젓, 설탕, 마늘, 풀 넣고 잘 섞은 뒤

 

 

당근(오래 두고 먹는 김치에는 당근, 양파 등이 무르기 쉬워 넣지 않는게 좋대요), 조금 남아있던 부추(안넣어도 상관×), 파, 배추 넣고 손에 힘을 빼고 설렁설렁 버무려요.

 

섞박지

 

 

섞박지 같기도 막김치 같기도한 배추김치 입니다. ^^

 

배추김치 쉽게 담그는법

 

여행할때 화장품에 대한 간단한 꿀팁

 

댓글(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