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부지깽이와 윤씨들 :: 맛있는 음식, 요리정보와 김치 담는법, 밑반찬 만들기 등 유익한 생활정보 제공

소금 만들어 내는 신기한 뚝배기 ㅎ 본문

부지깽이 혼잣소리

소금 만들어 내는 신기한 뚝배기 ㅎ

부지깽이 2017.06.29 06:59

소금 만들어 내는 신기한 뚝배기

 

뚝배기에 물을 끓였더니 하얀 땀이 뿅뿅뿅 나와요.

 

이게 뭐지? 뚝배기가 이상해~

 

잠깐 어리둥절 @@

 

아하!

 

이유를 알것 같습니다.

 

 

 

달걀찜을 하려고 뚝배기에 물을 담아 가스불에 올렸어요.

 

잠시후......

 

어머니낫! 이게 뭐얏!

 

땀구멍에서 땀이 솟듯 하얀 덩어리가 뿅뿅

 

소금 만드는 신기한 뚝배기

 

이쪽 가스불을 써야 해서 다른쪽으로 옮기고 계속 가열, 점점 더 많이 나오고 있어요.

 

어쩐지 조금 징그럽...

 

힝 ㅠㅠ 어떡하지

 

소금 뚝배기

 

안쪽에도 뿅뿅

 

순간 당황했지만 잠시 생각해 보니 하얀 저것들은 소금인가봐요.

 

사실 이 뚝배기는 오랜시간 굵은 천일염 그릇이었어요.

 

몇 년 동안 소금을 담고 있으면서 아마 세포(?) 사이사이에 소금이 스며든 것 같아요.

 

본래 용도인 달걀찜 뚝배기로 써야 겠다 싶어 그나마 소금기 뺀 다고 물 바꿔 가며 2~3일 담갔다가 사용한건데 그렇게 손봐선 택도 없을 지난 시간들이었을까요.

 

 

달걀을 미리 풀어 두었었기에 에라 모르겠다 확 부어서 달걀찜을 만들었어요.

 

뚝배기 달걀찜

 

익는 모양도 어쩐지 좀 이상했지만 마무리 하려고 뚜껑을 덮었는데, 소금에 닿지 않았던 뚜껑은 열을 받아도 변화가 없어요.

 

 

 

한 숟가락 조심스레 먹어 봤더니..

.

.

.

.

 

우웩!!!

 

달걀 풀때 소금을 전혀 넣지 않았는데 이건 뭐 짠맛×100000000000.

 

더 먹으면 죽겠다 싶을만큼 짜다 못해 쓴맛이 확.

 

뚝배기가 아주 야무지게 소금을 품고 있었나봐요.

 

 

@달걀찜 쏟아 버리고 철수세미로 박박 깨끗이 씻어 물에 며칠 담갔다가 팔팔 끓였다가 다시 담갔다가 하기를 일주일쯤.

 

다시 물 담아 끓여 보니 그제서야 뚝배기에서 아무것도 나오지 않고 짠 맛도 나지 않게 됐습니다.

 

 

마늘 까고 손 매울때 좋은 방법

 

 


신고

Tag
, , , ,
공유하기 링크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