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부지깽이와 윤씨들 :: 맛있는 음식, 요리정보와 김치 담는법, 밑반찬 만들기 등 유익한 생활정보 제공

강판에 갈아야 감자전의 시작이지~ 본문

아이들간식 어른간식

강판에 갈아야 감자전의 시작이지~

부지깽이 2013.04.29 09:30

감자전을 만들 때 어깨 빠지도록 감자를 강판에 가는 이유는 단 한 가지.

그래야 맛있더군요.

 

믹서에 갈면 지나치게 고와져서 식감도 없고 흐물거리는 통에 밀가루나 다른 부재료를 섞어야 저는 부침개 모양이 나오더라고요.

무언가 다른 방법이 있는 건지, 내 실력이 떨어져서인지 모르겠어요.

 

그래서 저는 감자전의 시작은 강판이라고 봐요. *-^

 

준비물;   감자, 소금

 

감자전을 자주 해 먹으면서도 왜 제대로 된 강판 하나 못 사고 있는건지.

작은 강판에 가는라 더 힘들다는.

감자 갈때는 '마트에 가면 꼭 사야지' 다짐해도 돌아서면 잊어 버리는. ㅠ_ㅠ

 

껍질을 벗긴 감자를 강판에 벅벅 갈아

 

 

 

볼 위에 체반을 얹고 갈은 감자를 체반에 부어 감자 국물을 걸러요.

건더기를 숟갈로 대충 누르면 더 쉽게 국물이 나와요.

이 상태로 십여분 가만히 두어요.

 

 

감자를 끝까지 강판에 갈려고 하다 보면 손 다칠 수 있으니까, 자투리는 모아 국 끓이거나 밥 할때 넣어 감자밥을 만들어 먹어요.

 

 

시간이 흐르면 이렇게 앙금이 앉아요.

위에 검은 물을 조심조심 따라 버리고 앙금만 남겨

 

 

 

체에 걸러진 건더기와 소금 약간 넣고 골고루 섞어요.

앙금 + 건더기 + 소금.

 

 

기름 두른 팬에 한 숟가락씩 떠 부쳐내요.

 

 

 

 

많이 만들어도 아이들은 항상 아쉬워 하는 쫄깃한 우리집 감자전.

다음엔 한 상자 쯤 갈아야 겠어요. ㅎ

 

 

 

순도 100% 감자전.

쫄깃함이 보이지요?

 

 

 

강판에 가는 과정이 힘이 드는거에 비하면 없어지는 건 순식간.

그래서 재미도 있는 감자전.

 

역시 감자전은 강판에 갈아야 제 맛이지요. ^^

 


신고
4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