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부지깽이와 윤씨들 :: 맛있는 음식, 요리정보와 김치 담는법, 밑반찬 만들기 등 유익한 생활정보 제공

만사 귀찮은 날엔 치즈 철철 볶음밥 본문

별미 별식 특별한음식

만사 귀찮은 날엔 치즈 철철 볶음밥

부지깽이 2012.10.31 07:00

하루 세끼를 먹게 한 신이 원망스러울 때가 있어요.

오늘이 바로 그런 날이에요.

 

항상 끼니 전에 기대에 눈을 반짝이며

"오늘은 뭐야~~"
를 읊는 아이가 왕 부담스런 날~ ㅜ

 

흠~

어쩔 수 없이 내 비장의 카드를 또 꺼내야겠군~

 

바로 치즈 철철 볶음밥!

 

 

준비물;   밥, 각종 채소(호박, 당근, 양파 등), 피자 치즈, 베이컨, 포도씨유, 소금, 깨소금

 

기름 둘러 달궈진 팬에 잘게 썬 채소들을 소금 약간 넣어 볶아요.

호박이 저렇게 생긴 이유는, 한번에 먹기엔 너무 큰 호박이라 썰어 냉동실에 넣어 두었다가 꺼냈기 때문이에요.

기름과 만나면 튀는 부작용이.. ^^b

 

 

 

채소가 반쯤 볶아지면 한 쪽으로 몰아 놓고, 밥을 볶아요.

중간에 소금 약간을 넣어 간을 하고요.

 

밥이 알알이 다 볶아지면 채소와 함께 버무려 깨소금을 뿌려 볶아 마무리 해요.

 

 

 

그릇에 옮겨 담고

 

 

 

베이컨과 피자 치즈를 듬뿍 얹고, 있다면 파슬리 가루도 뿌려 전자레인지에 치즈가 녹을만큼 윙~ 돌려요.

 

 

 

 

 

 

 

 

아침에 먹고 조금 남은 북엇국을 곁들인 치즈 철철 볶음밥.

독특하게 준다며 조그만 커피잔에 국을 주었더니 밥 숟가락이 안 들어가 컵째 들고 들이 부었다는 전설이... ㅎㅎㅎ

 

 

 

아이가 안 좋아할래야 안 좋아할 수가 없는(쓰고 보니 맞는 말인지 아닌지 헛갈리는..) 근사한 한 끼.

 

 

 

그릇 옆구리로 흘러 넘친 치즈.

요거 뜯어 먹는 재미가 또 쏠쏠하지요.

 

엄마 귀찮은거 티 안내고 맛있게 먹일 수 있는 신통방통 비장의 메뉴입니다. ^^

 


신고
8 Comments
댓글쓰기 폼